많은 사람들에게 인기가 있고 매년 열리는 대구 치맥페스티벌에 이번에 두 번째 방문했습니다. 올해는 그 어느 때보다 풍성하고 규모가 큰 행사였습니다. 

대구 치맥페스티벌의 성공을 위하여!

미국대사관도 처음으로 후라이드치킨과 와플을 제공하는 부스를 설치했습니다. 미국 부스에서 사라 라벤스키 셰프가 미국식 후라이드치킨 만드는 법을 선보였습니다. 치킨과 와플의 달콤짭짤한 조합은 미국에서도 특히 남부지역에서 인기가 있는데, 오랜 세월에 걸쳐 내려온 메뉴입니다. 오늘날에는 미국 전역의 전문 식당에서 맛볼 수 있는 메뉴가 되었습니다. 미국 부스에는 버드와이저, 미국가금류협회, 미국감자협회도 함께 했습니다. 올해의 경우, 상당한 숫자의 미국인들도 페스티벌을 방문했는데 치맥 축제가 널리 알려지고 있다는 좋은 의미라고 생각합니다.

대구 치맥페스티벌에 설치된 미국 부스

치킨과 와플이 조합되면 이런 모습이지요!

들어오는 음식 주문을 다 따라 잡을 수 없을 정도로 미국 부스 방문객들이 무척 많았습니다. 하지만 여름의 뜨거운 더위에도 불구하고 미국 음식을 맛보기 위해서 마다하지 않고 긴 줄을 서서 기다렸습니다. 작년 축제때는 양복을 입었지만, 올해는 더위에 보다 더 적절한 옷을 입어야겠다고 생각했고 그러길 잘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온도계는 올라갔지만, 새로운 사람들과 맛있는 음식을 들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땅땅치킨과 교촌치킨을 비롯한 다른 부스도 방문했습니다. 필리핀 부스도 있었는데 친구들을 만나서 반가웠습니다. 걸그룹 시스타도 만났고 제 좋은 친구인 권영진 대구시장님과도 재미있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대구 치맥페스티벌에서 즐거운 한 때

초대해주신 권영진 시장님(가운데)께 감사드립니다!

미국대사관 부스에서 수고한 모든 이들에게 감사하고 또한 성공적으로 행사를 치른 페스티벌 주최측에도 축하의 말씀을 드립니다. 올해 축제에 참석한 치맥 팬들에게도 안부를 전합니다. 한국인, 미국인 모두가 좋아하는 치킨과 맥주을 통해 양국민들이 연결되는 재미있고 훌륭한 기회였습니다!
My visit this year to the annual Daegu Chimaek Festival marked the second time visiting this hugely popular event and, I have to say, it was bigger and better than ever.

Cheers to another successful Daegu Chimaek Festival!

For the first time, our Embassy had a booth at the festival distributing fried chicken and waffles.  The booth featured a demonstration of how to cook U.S.-style fried chicken by the talented American chef, Sarah Labensky.  The sweet and savory combination of chicken and waffles is a popular dish in the United States, particularly in the South, and has been passed down from generation to generation.  Today it is often served in specialty restaurants all around the country.  Our booth space was also shared with Budweiser, the U.S. Egg & Poultry Council, and the U.S. Potato Association of Korea.  This year I noticed a good number of Americans who came to enjoy the festival, which means that word is getting out about this great event.

Our U.S. Booth at the Daegu Chimaek Festival

This is how a simple chicken & waffles dish looks like!

The turnout at our booth was immense, and we could hardly keep up with all of the food orders.  But people were willing to wait in long lines, despite the sweltering summer heat, for the chance to sample the U.S. offerings.  Last year, I wore a suit to the festival, but I decided this year to wear something more appropriate for the hot weather and I’m very glad that I did!  But despite the soaring temperatures, I had a great time meeting new people and enjoying the delicious food.

I was also able to visit several other booths, including Tang Tang Chicken and KyoChon Chicken.  Our good friends from the Philippines had a booth at the festival as well, which was great to see.  I also got to meet the K-pop group Sistar, and had a great time with Daegu Mayor Kwon Young-jin who is a good friend of mine.

Having fun at the Daegu Chimaek Festival

Thank you Mayor Kwon (in the middle) for the invitation!

I want to thank everyone at the Embassy booth for all of their hard work and congratulate the festival organizers for its huge success.  My best regards as well to all of the chimaek fans out there who attended this year’s festival.  It was a lot of fun and a great opportunity for both Koreans and Americans alike to connect over their shared love of chicken and beer! 
2015 10월 한미정상회담이 끝난 후 오바마 대통령과 나눈 대화가 생각납니다. 양국은 우주, 사이버, 보건, 에너지, 환경 분야에서의 뉴프런티어 협력이 양자관계에 핵심적이고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공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제게 이와 같이 중요하고 새로운 방향에서 한미동맹을 증진하고 파트너십을 확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미국과 한국이 규명한 뉴프런티어가 말로 끝나지 않고 행동으로 이어질 것을 주문했고 또한 결과를 볼 수 있기를 원했습니다.

2015 10월 백악관에서 만난 박근혜 대통령과 오바마 대통령

 지난 일년 동안 한미정상회담 당시 나온 목표들을 실현하기 위해 우리는 많은 조치를 취했습니다. 새로운 구상들은 이미 역동적이고 성장하고 있는 양국 동맹을 더욱 강화시켜주고 있습니다. 저는 최근 연설에서 일부 성공사례를 소개했고 향후 발전에 대해서도 자신감을 표현했습니다

공식 행사나 발전에 대해 논하지 않더라도, 뉴프런티어 구상에 대해 제가 자신감을 갖고 있는 이유가 또 있습니다. 한국 곳곳을 다니다 보면, 양국 지도자들의 비전을 현실화시키기 위해 벌써 노력하고 있는 훌륭한 사람들을 직접 만나거나 그 분들의 이야기를 듣게 됩니다. 뉴프런티어 협력은 새로운 인적, 산업, 정부간의 관계를 만들어낼 것입니다. 제도적인 노력도 중요하지만 궁극적으로는 양국 국민들이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는데 기여할 것입니다.

뉴프런티어 협력에 대한 연설을 마친 후

일부 뉴프런티어 협력 분야들을 여러분들께 간단히 소개할까 합니다.

보건 안보

오늘날에는 사람과 상품이 국경을 빠르게 넘나들고 있습니다. 한 지역에서의 단발적인 질병도 환자가 비행기를 타고 이동하게 되면 다른 지역에서 전염병으로 확대될 수 있습니다. 빠르게 해외로 오고 가는 환경속에서 효과적으로 글로벌 보건 안보를 이루려면 국가들간의 긴밀한 협력이 필요합니다.
 
서아프리카에서 에볼라를 퇴치하기 위해 미국과 한국은 최근에 함께 노력했습니다. 한국은 의료인 24명을 시에라리온 파견하였고 바이러스 퇴치를 위해 1,760만 달러를 기부했습니다. 지난 10월 파견 의료인들을 만나서 용기있는 헌신에 대한 감사를 표시할 기회가 있었습니다서아프리카에서의 경험담을 많이 들었습니다. 에볼라 환자를 치료하는 경험이 전체 팀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한 의사선생님께서 말씀해주셨습니다.
 
귀국후 의료인들은 생물학적인 위협에 대한 대응력을 강화시키기 위해 빈곤국들을 돕고자 하는 한국 정부의 노력에 동참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자신이 큰 위험에 처할지라도 다른 이들을 기꺼이 돕고자 하는 이분들의 용기를 보고 깊은 인상이 남았고 감명받았습니다. 이같은 분들의 노력이 있는한 공공보건 부문에서의 양국의 구상은 성공할 것입니다.    

블링큰 부장관과 함께 용기있는 헌신을 한 의료인들에게 감사를 표시했습니다.

환경

오염 통제와 기후변화 예방은 환경 분야에서의 중요한 우선순위입니다. 지구와 그 안에 사는 생명의 건강을 보존하기 위해 우리는 협력해야 합니다. 미국과 한국은 환경을 개선하고 보호하기 위해 몇 가지 구상에 착수했습니다.       

저는 최근에 주한미국대사관저 뒷마당에서 지구의 날를 기념하는 행사를 열었습니다. 29명의 장애 아동들과 상추, 가지, 고추, 토마토를 심었습니다. 식물을 심어 산업의 탄소배출을 상쇄시키는 목적도 있었지만, 유기농 채소로 저희 가족의 건강을 향상시키겠다는 계획도 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도전을 안고 있으면서도 다른 사람들과 주변환경에 그처럼 관심을 갖는 아이들이 너무나 놀라왔습니다. 땅에 씨를 묻는  작업이 모든 아이들에게 쉬운 작업은 아니었지만 모든 물리적인 문제를 다 해결하고 예쁘게 밭을 가꾸었습니다. 이들이 보여준 관심과 열심으로 인해 저는 환경을 보호할 수 있는 인류의 능력에 대해 자신감을 갖게 되었고 미래에 대한 희망을 품게 되었습니다.
  
관저 뒷마당에서 열린 지구의 날행사

우주 협력

우주 탐사는 세계의 미래에 중요합니다. 우주 탐사는 새로운 기술을 낳고, 과학기술 연구를 촉진하며, 일자리를 창출합니다. 가장 중요한 점은 우주 탐사는 상상력을 사로잡고 우리가 살고 있는 우주를 탐색하도록 합니다.

지난 4월 윤병세 장관님과 저는 우주 탐사 분야에서 협력 강화의 기반을 다져줄 우주 협력에 관한 기념비적인 협정에 서명했습니다. 이 협정을 통해 양국은 최신의 우주 탐사와 지구 관찰을 하게 되길 희망하고 있습니다.
 
서명식에서 NASA가 주최한 우주도시설계 대회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6명의 한국 고등학생들을 만났습니다. 만명이 정착할 수 있는 도시를 건설하는데, 학생들의 설계에 따르면 산소와 물을 포집하기 위해 소행성의 빙하를 녹이고 우주방사선을 피하기 위해 도시를 지구에 가깝게 건설하는 계획까지 포함하고 있었습니다. 이들의 추진력, 노력, 상상력은 매우 감동적이었습니다. 이러한 어린 학생들은 인류를 별에까지 도달하게 해주는 동력이 될 것입니다.

한국 고등학생들의 멋진 우주 프로젝트 설명을 들으면서

뉴프런티어를 개척하고 있는 한국인들에 대한 놀라운 이야기들이 많습니다. 제가 소개한 사례들은 새로운 협력 분야에서 혁신적 일을 하고 있는 많은 사람들 중에 일부에 지나지 않습니다. 한국에 있는 동안 가능한 많은 분들을 만나기를 기대하며 우리가 함께 만들 수 있는 세상이 어떠할지 상상해 봅니다.
I remember speaking with President Obama after the U.S.-ROK summit meeting in October 2015.  Our two nations had just decided that the “New Frontiers” of cooperation in the areas of space, cyber, health, energy, and the environment would play a central, pivotal role in our bilateral relationship.  President Obama asked me to do my best to advance the U.S.-ROK Alliance in these important new directions and to help expand our partnership.  He made it clear that the New Frontiers identified by the United States and South Korea were not just talk:  they were a call to action and he hoped to see results. 

Presidents Park and Obama at the White House in October 2015

Over the past year, we have taken many steps to realize the goals laid out at the summit.  These new initiatives are reinforcing an already vibrant and growing alliance between our two great countries.  I was delighted to recount several instances of our success in a recent speech I gave where I also expressed great confidence in our continued movement forward. 

Official programs and progress aside, there is another reason that I have confidence in our New Frontiers initiatives.  In my visits to all corners of the peninsula, I have personally met or heard about some of the amazing people already hard at work to make this vision of our two leaders a reality.  Cooperation in New Frontier areas will build new people-to-people, industry-to-industry, and government-to-government ties.  While institutional efforts are important, ultimately it is the people in our two countries who will truly help us realize these goals.   

After the speech on the “New Frontiers” of cooperation

I would like to briefly share with you a few of the New Frontier areas of cooperation below:

Health Security

In this day and age, people and goods move quickly across borders.  An isolated outbreak of illness can be just an airplane flight away from transforming into a full-blown epidemic.  In this fast-paced environment of modern international travel, the effective administration of global health security requires close cooperation between nations. 

Washington and Seoul recently joined together to combat the Ebola epidemic in West Africa.  South Korea alone sent 24 health-care workers to Sierra Leone and contributed $17.6 million to defeat the virus.  I had the opportunity to meet these health-care workers last October and to thank them for their brave service.  The team had many stories to tell about their time in West Africa and, as one of the doctors told me, the experience of treating Ebola patients had a profound effect on the entire team. 

After returning home, all of the health-care workers agreed to lead an effort for the Korean government to help poor countries strengthen their ability to respond to biological threats.  I was greatly impressed by the team’s courage and inspired by their willingness to aid others, even if it meant placing themselves in great peril.  As long as there are people of this caliber dedicated to the effort, our public health initiatives are bound to succeed.    

With Deputy Secretary Blinken, thanking health-care workers for their brave service

The Environment

Controlling pollution and preventing climate change are two important environmental priorities.  We must all work together to preserve the health of our planet and the life it sustains.  The United States and the Republic of Korea have embarked upon a number of initiatives to improve and protect our environment.       

I recently had the pleasure of hosting an Earth Day celebration in the backyard of my residence.  A group of 29 differently-abled Korean children came over to plant lettuce, eggplant, red pepper and tomatoes.  Their plan was not only to offset the carbon emissions of industry by increasing green space, but also to improve the health of my family by providing us with organic food.  I found it amazing that these kids, despite contending with great personal challenges, also had the strength to care so much about others and our environment.  Planting seeds in the earth was not easy for all of the kids, but they were able to solve all logistical problems and created a beautiful garden together.  The level of care and dedication they showed gave me confidence in humanity’s ability to protect our environment and filled me with hope for the future.  

Earth Day celebration in the backyard of my residence!

Space Cooperation

Space exploration is important to the future of the world.  It brings about new technology, promotes the study of science and technology, and creates jobs.  Perhaps most important of all, space exploration captures the imagination and inspires people to explore the universe we live in.

This April, Foreign Minister Yun and I signed a landmark agreement on space cooperation that paved the way for enhanced collaboration in the exploration of outer space.  Through this agreement, our nations hope to engage in cutting edge planetary exploration and Earth observation. 

At the signing ceremony, I met six South Korean high school students who won an international NASA competition with their design of a settlement for 10,000 humans in space.  Their clever plan involved melting ice from asteroids to collect oxygen and water as well as building the structure close to Earth in order to shield its inhabitants from space radiation.  Their drive, dedication, and imagination are very inspiring.  Young minds such as these will truly be the engine that pushes humanity to the stars. 

Listening to a fascinating space project by Korean high school students

There are many more amazing stories to tell about the people in South Korea who are pioneering New Frontiers.  The examples I’ve provided represent only a few of the thousands of individuals doing ground-breaking work in these new areas of cooperation.  I look forward to meeting as many of them as I can during my time in South Korea and I’m excited to see what type of world we can create together.  
얼마 전 한국의 쉐이크쉑 1호점 오픈을 축하하기 위한 사전 행사에 참석할 기회가 있었답니다. 저는 이 곳 햄버거의 엄청난 팬인데요, 이처럼 인기 있는 체인 쉐이크쉑을 서울에서 만나볼 수 있다니 정말 반가운 일입니다.

막 나온 먹음직스런 쉐이크쉑 버거랍니다! 

행사에서 저는 쉐이크쉑의 한국 상륙을 가능케한 두 분을 만났습니다. 랜디 가루티 쉐이크쉑 CEO와 허희수 SPC 그룹 마케팅전략실장인데요. 우리는 쉐이크쉑 강남 매장과 한국의 햄버거 문화, 그리고 그들의 미래 사업계획에 대해 활발한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허희수 SPC 그룹 마케팅전략실장, 마이클 콱 쉐이크쉑 글로벌 사업 부장,
랜디 가루티 쉐이크쉑CEO,데이빗 고삭 주한미국대사관 상무공사 


쉐이크쉑은 원래 뉴욕에서 핫도그를 파는 노점으로 출발을 했습니다. 2001년, 한 공원에 있는 미술 전시에서 간이 매점처럼 판매를 시작했는데요. 이것이 큰 인기를 끌게되고, 입소문이 빠르게 퍼져나가 이를 맛보려는 맛 애호가들의 긴 줄이 이어졌다고 하네요. 결국 공원 내에 영구적인 판매 부스를 만들게 되었고, 이렇게 쉐이크쉑이 공식적으로 탄생하게된 것이랍니다.


SPC 그룹 허희수 마케팅전략실장과 함께 포즈를 취했습니다

사실, 쉐이크쉑은 이미 영국, 일본, UAE, 러시아, 이제 한국에 이르기까지 해외 여러 국가에 35개 매장을 갖고 있는 곳이라, 해외 사업이 낯선 회사가 아닙니다. 그런 쉐이크쉑의 현지 파트너로 한국 최대 식음료 기업중 하나인 SPC그룹보다 더 좋은 곳은 없을 것 같습니다. SPC 그룹은 파리바게뜨, 파리크라상, 패션 5 이외에도 많은 체인을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지요. 이 파트너들은 모두 풍부한 비즈니스 경험을 가지고 있으며, 무엇보다 제가 먹어본 바를 기준으로 말씀드리건데, 서울에서도 큰 성공을 거둘 것이라 확신합니다 !

서울에서 처음 먹는 쉐이크쉑 버거를 음미중입니다!

쉐이크쉑은 미국에서 맛있는 버거와 핫도그, 얼린 커스타드와 쉐이크 등을 먹을 수 있는 곳으로 유명한데요, 한국 매장에서 설레이는 마음으로 맛을 보았습니다. 결론은, 쉐이크쉑 강남점에서 먹은 음식이 미국에서 먹었던 그 맛과 똑같았습니다. 사실 원래는 햄버거 하나만 먹고 말아야지 생각하고 있었는데요, 거부할 수 없는 맛의 유혹에 결국 두 개나 더 먹고 말았답니다.


이런 햄버거를 딱 하나만 먹기는 정말 힘들죠.

또한 맛있다고 정평이 나있고 현지에서 직접 만드는  핸드 앤 몰트 브루잉 컴퍼니 의 맥주를 비롯해 정말 다양한 종류의 음료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쉐이크쉑의 밀크쉐이크 또한 아주 유명한데요, 괜히 그 이름에 쉐이크가 들어가있는게 아니겠죠? 그래서 저도 맛있는 팥 쉐이크를 음식과 함께 먹었습니다.  이 쉐이크는 쉐이크쉑 한국 매장에만 있는 메뉴라서 강남점에서만 만나볼 수 있답니다.

쉐이크쉑의 특제 팥 쉐이크도 한번 먹어보았습니다.

제 아내가 행사에 함께 참석하지 못해서 저는 같이 먹으려고 햄버거를 몇 개 포장해 집으로 가져갔습니다. 말할 것도 없이, 집에 도착하니 아내가 보통 때보다 저를 훨씬 반기더군요. 제 아내도 저만큼이나 맛있게 먹었답니다. 저희는 다음에 쉐이크쉑에 들러 맛있는 한끼를 먹을 수 있기를 고대하고 있습니다. 여러분도 그 곳에서 만나요!  
I recently attended a housewarming ceremony to celebrate the opening of the first Shake Shack in South Korea.  I am a huge fan of their hamburgers and was excited to hear this popular franchise was going to join the local dining scene in Seoul.


A fresh selection of Shake Shack burgers!

During the event, I had a chance to meet two of the men behind this new enterprise, Mr. Randy Garutti, CEO of Shake Shack, and Mr. Hee-soo Hur, Senior Managing Director of the SPC Group.  We had a lively discussion about their new store in Gangnam, the current burger scene in Korea, and their future business plans.


From left to right: Senior SPC Group Managing Director Hee-soo Hur, Shake Shack Vice President for International License Business Michael Kark, Shake Shack CEO Randy Garutti, and U.S. Embassy Minister Counselor for Commercial Affairs David Gossack

Shake Shack originally started as a hot dog cart in New York City.  It was set up in 2001 to serve concessions at an art installation in a park.  The cart was a huge success and word spread rapidly resulting in long lines of food enthusiasts waiting to sample their delicious offerings.   The company soon decided to establish a permanent kiosk in the park and Shake Shack was officially born.


With Senior Managing Director of the SPC Group Hee-soo Hur

Shake Shack is no stranger to international operations and already has 35 locations in a number of foreign countries including the United Kingdom, Japan, UAE, Russia, and now South Korea!  And it couldn’t have picked a better local partner than the SPC Group, one of the largest food and beverage companies in the country, which operates Paris Baguette, Paris Croissant, Passion 5 and many more successful Korean chains.  Together, these partners have a vast amount of business experience and, if my taste buds are any indication, they are undoubtedly headed for great success in Seoul.


Enjoying my first Shake Shack burger in Seoul!

The Shake Shack is well-known in the United States for serving fantastic burgers, hot dogs, frozen custard, shakes, and more.  I was excited to sample their food and I’m pleased to report that the food at Shake Shack’s new Gangnam location tastes just like it does back home.  In fact, I was originally planning to stop after eating one burger, but couldn’t resist and ended up eating two more.


It’s really hard to eat just one of these burgers.

There was also an incredible line-up of beverages on offer, including beer from the highly rated and locally-brewed Hand and Malt Brewing Company.  Shake Shack is also famous for its milkshakes – it’s in its name, after all! – so I enjoyed a delicious red bean shake with my food.  This flavor is unique to Shake Shack Korea’s menu, so you can only find it at the Gangnam location. 

Trying one of the exclusive red bean shakes.

My wife was unable to attend the event so I made sure to bring a few burgers home to share with her – needless to say, she was a little more excited than usual to see me when I got home.  She enjoyed the food as much I did and we are looking forward to our next visit to the Shake Shack for a delicious meal.  See you there!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