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관에서 보낸 오후

/
2 Comments
지난 일요일에는 한국 영화 “국제시장”을 보러 갔었습니다. 스카파로티 한미연합사 사령관과 박선우 부사령관을 비롯한 연합사와 주한미군 관계자들, CJ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들, 미국 대사관 동료들과 함께 한 즐거운 오후였습니다.

스카파로티 한미연합사 사령관, 박선우 부사령관 및
CJ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분들과 함께
   
서울 시내 한 영화관에서 영화를 봤는데, 영어 자막이 달려 있었습니다. 정말 다행이었습니다. 왜냐하면 영화의 대사들이 저의 한국어 수준으로는 따라가기 힘들었거든요. (한국어 대화를 완전히 이해할 수 있을 때까지 공부를 더 열심히 해야겠습니다. 그래도 한국 영화나 TV를 보는 것이 역시 한국어 공부에 큰 도움이 되는 것 같습니다!)  

영화에 나오는 대사도 조금 알아들었고, 또 스토리의 힘이 언어와 상관없이 묵직하게 다가왔습니다. 이 영화는 한국 전쟁 때 헤어진 가족들의 이야기로 시작해서 한국 현대사의 여러 에피소드를 담고 있습니다. 급격하게 변화하는 한국 현대사를 배경으로 한국에서 가족이 갖는 의미와 중요성을 흥미롭게 풀어냈습니다. 영화가 끝날 무렵, 다른 관객들도 깊이 감동했음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미국대사관과 한미연합사, 그리고 한국 영화 산업 관계자들과 함께 한 뜻깊은 영화 관람은 서로에 대한 이해를 더욱 증진시키는 재밌고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2 comments:

  1. 국제시장의 대사를 조금 알아들었다면 대단한 한국어 실력입니다. 저도 지난 토요일, 영화를 보면서 많이 울었습니다. 이 영화는 지난 60년간의 한국의 서민들의 삶을 이해하는 좋은 자료가 될것입니다. 한국에서 처음 맞이하는 크리스마스입니다. 대사님과 가족들, 그리고 대사관 직원 모두 Merry Christmas!

    ReplyDelete
    Replies
    1. This comment has been removed by the author.

      Delete

Powered by Blogger.